최고의 작곡서비스, soundtrap 그리고 한국의 소프트웨어(?)

최근에 Soundtrap이라는 서비스를 알게되었는데, 정말 너무 훌륭하고 좋은 서비스라서 이번엔 이에 대한 포스팅을 하고자 한다.

 

놀라운 실시간 협업

soundtrap은 온라인으로 음악을 만들 수 있는 ‘온라인 레코딩 스튜디오 서비스’라고 할 수 있는데 놀라운 것은 다른 사람들과 실시간 협업을 할 수 있다는 것이다. 아래 동영상을 보면 알겠지만 예전처럼 상대방에게 파일 보내주면 그 사람이 녹음을 하고 나서 녹음된 파일을 다시 돌려받는 개념이 아니다. 정말 말 그대로 실시간 화상채팅을 하면서 레코딩이 진행된다.

 

더욱 놀라운 퀄리티

사실, 이런 레코딩 서비스들 대부분의 문제는 편리성과 퀄리티이다. 일단, 작곡이라는 작업의 특성상 여러가지 기능과 함께 옵션사항도 많기 때문에 편리성을 갖추기가 쉽지 않다. 그리고 대부분 레코딩 서비스들(app)은 무겁다. 게다가 좋은 퀄리티를 갖추기 위해서는 샘플링이라는 음원의 퀄리티도 좋아야하고 종류도 많아야 하는데 이 또한 쉬운일이 아니다.

그 가운데 애플에서 제공하는 garageband가 편리성과 퀄리트를 모두 갖춘 app이라고 할 수 있는데 Soundtrap은 garageband를 뛰어넘은 듯 하다. 아래 영상을 보면 알겠지만 음악에 대한 지식이 없더라도 관심만 있으면 누구든지 20분 안에 들을만한 퀄리티의 음원을 뽑아낼 수 있다. (물론, 보컬은 직접 녹음을 해야하기 때문에 시간이 많이 걸릴 수 있다.) 그만큼 샘플음원의 퀄리티도 좋고 UI도 편리하다.

soundtrap_ui

아래 링크는 내가 5분만에 만든 음원이다. (참고로 1주일만 아래 링크가 유효하다고 한다. 2015년 6월 5일까지 유효할 듯 하다.) 기타치는 사람들은 자신이 원하는 잼음악을 쉽게 만들 수 있을 듯 하다.

https://www.soundtrap.com/playlink/41229c70-f6a8-45c4-9639-d3007dec04c9/

 

작곡 SNS?

Soundtrap에서 만든 음원은 다른 사람들과 공유할 수 있다. (당연히 mp3로 추출할 수도 있다.) 게다가 아래처럼 회원들끼리 협업을 할 수 있도록 커뮤니티를 제공한다. 만약 자신이 만든 음원을 녹음해줄 보컬이 필요하다면 아래처럼 보컬리스트를 구한다는 내용을 올릴 수 있다.

soundtrap_sns

 

그런데 문득 soundtrap을 보고 열광하는 나의 모습을 보면서 이런 생각이 들었다.

내가 최근에 한국 서비스들 중에서 이렇게 열광적인 모습을 보인 적이 있던가?

내 정보력이 부족해서 그럴수도 있겠으나…..최근에는 없는 것 같다. 생각해보면 IaaS와 PaaS 시장을 모두 해외 서비스에 내준 상황에서 그나마 경쟁력을 갖출 수 있는 부분이 소프트웨어 시장이라고 생각하는데 이 또한 쉽지가 않다. 기획자인 나부터도 Soundtrap과 같은 서비스를 보면 내 자신의 부족한 기획력에 대한 반성부터 하게되니 말이다. 어떻게 하면 한국의 소프트웨어도 전 세계적으로 인정을 받을 수 있을까? 어떻게 하면 나같이 평범한 사람도 soundtrap같은 멋진 서비스를 기획할 수 있을까?

내 개인적인 생각엔 한국의 소프트웨어 개발 직종에 근무하는 사람들이 서로의 소프트웨어 대해서 관심을 가지고 같이 고민을 할 수 있다면 어느 정도 도움이 될 수 있을 것 같다. 예를들어, 서비스를 출시하기 전에 해당 서비스에 대해서 다른 사람들(소프트웨어 개발 직종 종사자)의 의견을 들을 수 있다면 더 좋지 않을까? 물론, 실제 user들의 피드백을 들을 수 있으면 더욱 좋겠지만 해당 서비스와 관련된 경험을 가지고 있는 소프트웨어 종사자들의 조언도 분명 도움이 될 수 있을 듯 하다. Docswave의 경우 현재 다국어를 제공하여 해외 진출을 계획중인데 소프트웨어로 해외진출 해본 경험이 있는 사람이 나에게 조언을 해줄 수 있다면 큰 도움이 될 수 있을 것 같다. 그런 의미에서 지금 놀고있는 내 서버에다가 WordPress로 ProductHunt 모방 사이트를 하나 만들어서 기획자들이 마음껏 자신의 서비스를 피드백 받아볼 수 있도록 해볼까? 참여율이 높을지는 잘 모르겠지만…ㅋㅋ

아무튼, 한국의 User들이 우리들의 서비스에 관심을 갖지 않은 상황에서 적어도 우리들은 서로 뭉쳐야 하지 않나 싶다.

아! Soundtrap 이야기에서 너무 멀리 온 것 같군.

 

 

 

0 Shares: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

You May Also Like
Read More

내 리더가 회사를 떠났다.

어떤 한 사람이 있다. 그 사람을 보면서 나는 이런 생각을 했다. "저 분의 인성과 역량을 닮고 싶다. 내 아들이 커서 어른이 된다면 나의 모습보다는 저 분의 모습을 닮았으면 좋겠다." 그 분은 내가 현재 재직중인 회사의 CTO이자 나의 리더였다. 아이러니하게도 그 분과 나는 전혀 다른 성격의 소유자이고 업무 스타일도 많이 달랐다. 하지만 난 정말로 그분을 닮고 싶었다.
Read More

주니어 기획자의 성장과 커리어에 대한 조언

도메인에 대한 이해가 높으면 문제를 제대로 정의할 수 있고 문제를 제대로 정의하면 합리적인 가설을 세워서 효과적인 데이터 분석을 할 수 있다. 데이터 분석을 통해 새로운 도메인 지식이 쌓인다. 이 과정을 반복하면, 기획역량은 자연스럽게 성장한다.
2021년 회고
Read More

2021년 회고(Product Owner, 가족, 성장)

회사에는 동료와 일이 있다. 가정에는 아내와 애들, 육아업무가 있다. 그러나 그 어디에도 나는 없었다. 원래 나 본연의 내가 존재할 수 있는 시간과 장소는 없었다. 단지, 의무로서의 나만 존재했다. 언뜻 생각해보면 참 서글프기도 하지만 잘 생각해보면 꼭 그렇지도 않다. 현재 나의 상황, 역할, 가족, 일.....그 모든 것이 결국은 나를 구성한다. 원래 나 본연의 나는 처음부터 없는 것인지도 모르겠다.
Read More

PO, PM들의 존재이유를 알려주는 책, 인스파이어드

일반적으로 제품개발(Product 개발)이라고 하면 기획/디자인/개발 과정을 거쳐 Product이 완성되는 과정을 의미한다. 그런데 인스파이어드 책의 저자 마티 케이건은 제품을 발견하는 과정과 제품을 시장에 전달하는 과정도 제품개발에 속한 과정이라고 정의한다. 그런 의미로 볼 때 Product을 개발한다는 것은 영업/마케팅 조직의 비지니스 과정과 분리되어 있지 않다는 것을 의미한다.
Read More

FE 개발자와 SEO 적용하기

SEO 작업을 통해 검색결과 첫 페이지의 상위 5위 안에 드는 것이 중요하다. 이번 포스팅에서는 내가 담당하고 있는 Product의 FE 개발자와 SEO를 적용하면서 알게된 사항들을 공유하고자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