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셜커머스 무엇이 문제인가?



티켓몬스터가 지난달 25일 판매한 ‘날개 없는 선풍기’가 국내 중소기업의 특허권을 침해해 만든 짝퉁 상품이었고 그루폰코리아는 ‘카이스트전자’가 제조한 공기청정기를 ‘한국과학기술원(KAIST)으로 표기해 판매, 문제가 되기도 했다. 쿠팡 역시 할인율을 속인 미용실 이용 쿠폰을 팔았다가 공정위로부터 과징금을 부과받기도 했다. 이외에도 운동화, 인형 등 각종 상품에 대한 ‘진품 논란’은 소비자들 사이에서 끊이지 않고 있다.

요즘 누구나 다 알다시피 소셜커머스는 우리 일상생활에 크게 자리잡았고 티켓몬스터, 쿠팡 외에 많은 소셜커머스 업체들도 생겼났다. 그리고 이런 소셜커머스를 한 곳으로 모은 티켓포털, 티켓초이스라는 곳도 벤처기업으로 크게 성장하고 있다고 한다.

그런데 위 기사에서도 알다시피 많은 문제점이 있는 것도 사실이다. 그렇다면 이런 문제점이 생긴 근본적인 원인은 무엇인가? 내 개인적인 생각으로는 소셜커머스 업체의 컨설팅능력 부족이다. 

엄연히 소셜커머스 업체는 할인판매를 이용한 마케팅업체이다. 따라서 소셜머커머스 업체의 고객(광고주)들은 50% 할인가격으로 제품을 많이 판매하여 이익을 남기기보다 그를 통한 추가적인 이익을 추구해야 한다. 즉, 50%할인 이벤트 그 자체에서 이익을 챙기기보다 이벤트 후에 생길 이익을 고려해야 한다는 것이다. 이런 점에서 공동구매와 소셜커머스는 차이점이 있다. 공동구매는 원래 가격보다 싼가격에 제품을 제공하더라도 제품을 구매하는 사람이 많다는 점에서 이를 극복하지만 소셜커머스는 할인이 너무 파격적이어서 제품을 많이 판매하여도 이를 극복하기 힘든 것이다. 

따라서 소셜커머스의 영업자들은 고객(광고주)한테 50% 이벤트 후에 취해야 할 판매전략과 장기적인 효과에 대해 충분한 설명을 해줘야 한다. 그런데 치열한 경쟁으로 인해 무작정 건수를 올리려고 하다보니 이러한 컨설팅에 대한 서비스가 부족했던 것 같다. 그러다보니 소셜커머스의 고객(광고주)들은 딴 생각을 하게 되는 것이다. 내 개인적인 생각으론 소셜커머스의 고객(광고주)이 다음과 같은 시나리오대로 생각을 하지 않을까 싶다.

  요즘 소셜커머스가 대세라고 해서 나도 소셜커머스 업체에 마케팅을 부탁했다. 그런데 제품의 50%할인 뿐만 아니라 소셜커머스 업체에게 수수료도 지불해야 한다고 한다. 제품의 원가가 50%라고 가정했을 때 내가 마케팅 비용으로 지불하는 비용은 노동력과 시간, 소셜커머스 업체에 지불해야 할 수수료이다. 어떻게 보면 비싼 것 같지는 않다. 
그런데…….이게 정말 효과가 있는 것인가? 이렇게 하루정도 이벤트를 했다고해서 앞으로 내 가게가 잘 될까? 괜히 시간, 돈, 노동력만 소비하는건 아닐까?


광고주는 당연히 이런 생각을 할 수 밖에 없다. 앞날에 대한 전략과 효과에 대해서 별로 들은게 없으니…… 그러다 보니 짝퉁을 판매하기도 하고 제품가격을 의도적으로 올려서 50% 할인이라고는 하지만 실제로는 30 ~ 40%정도 할인으로 제공하기도 하는 것이다. 

따라서 소셜커머스가 앞으로 성장하기 위해선 다음과 같은 사항이 필요하다고 판단된다.
1. 영업자들은 컨설팅 능력을 갖추고 고객(광고주)이 50% 할인 이벤트 후에 취해야 할 전략을 구체적으로 제시해줘야 한다. 그래서 고객(광고주)이 양심적으로 제품 및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해야한다.

2. 고객(광고주)에 대한 객과적인 평가를 통해 제휴를 맺어야 한다. 단순히 실적을 올리기 위해 아무 업체하고나 제휴를 맺어서는 안된다. 예를 들어, 피자판매점이 고객이라면 소셜커머스 영업자들은 그 피자판매점 음식의 질과 양을 객관적으로 평가하여 이 고객과 제휴를 맺을 경우 자사의 이미지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치지는 않을지 분별해야 한다는 것이다. 
 

0 Shares: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

You May Also Like
Read More

기획자와 스토아철학

기획자로서 일을 하다보면 생각보다 많은 부분에서 우울할 때가 있다. 그 우울함이 심해지면 '나는 과연 필요한 존재가 맞는가?'라는 생각까지 들곤 한다. 문제는 이런 경험을 자주 할수록 자존감이 낮아진다는 것이다. 내가 겪어온 경험을 토대로 이 문제를 어떻게 극복했는지 이야기하고자 한다.
Read More

내 리더가 회사를 떠났다.

어떤 한 사람이 있다. 그 사람을 보면서 나는 이런 생각을 했다. "저 분의 인성과 역량을 닮고 싶다. 내 아들이 커서 어른이 된다면 나의 모습보다는 저 분의 모습을 닮았으면 좋겠다." 그 분은 내가 현재 재직중인 회사의 CTO이자 나의 리더였다. 아이러니하게도 그 분과 나는 전혀 다른 성격의 소유자이고 업무 스타일도 많이 달랐다. 하지만 난 정말로 그분을 닮고 싶었다.
Read More

주니어 기획자의 성장과 커리어에 대한 조언

도메인에 대한 이해가 높으면 문제를 제대로 정의할 수 있고 문제를 제대로 정의하면 합리적인 가설을 세워서 효과적인 데이터 분석을 할 수 있다. 데이터 분석을 통해 새로운 도메인 지식이 쌓인다. 이 과정을 반복하면, 기획역량은 자연스럽게 성장한다.
2021년 회고
Read More

2021년 회고(Product Owner, 가족, 성장)

회사에는 동료와 일이 있다. 가정에는 아내와 애들, 육아업무가 있다. 그러나 그 어디에도 나는 없었다. 원래 나 본연의 내가 존재할 수 있는 시간과 장소는 없었다. 단지, 의무로서의 나만 존재했다. 언뜻 생각해보면 참 서글프기도 하지만 잘 생각해보면 꼭 그렇지도 않다. 현재 나의 상황, 역할, 가족, 일.....그 모든 것이 결국은 나를 구성한다. 원래 나 본연의 나는 처음부터 없는 것인지도 모르겠다.
Read More

PO, PM들의 존재이유를 알려주는 책, 인스파이어드

일반적으로 제품개발(Product 개발)이라고 하면 기획/디자인/개발 과정을 거쳐 Product이 완성되는 과정을 의미한다. 그런데 인스파이어드 책의 저자 마티 케이건은 제품을 발견하는 과정과 제품을 시장에 전달하는 과정도 제품개발에 속한 과정이라고 정의한다. 그런 의미로 볼 때 Product을 개발한다는 것은 영업/마케팅 조직의 비지니스 과정과 분리되어 있지 않다는 것을 의미한다.